中매체 "판빙빙 소속사 전직원 휴직..업무정지 3년 예상" > 연예

본문 바로가기


성남i문화인터넷신문 로그인

최종편집일시 : 2020-01-02 19:51:30














 

연예

中매체 "판빙빙 소속사 전직원 휴직..업무정지 3년 예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기자 작성일18-09-10 16:16 조회782회 댓글0건

본문

중국 배우 판빙빙과 관련된 논란과 루머가 끊임없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판빙빙의 공작실(소속사)이 업무 정지를 당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9일 중국 경제지 ‘아이차이징’은 판빙빙 측근의 말을 빌려 “판빙빙의 사무실 직원들은 현재 모두 휴직 중이며 소속사는 앞으로 3년간 업무 정지를 당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측근은 “과거 판빙빙의 소속사는 많은 직원들을 채용해 회사를 운영해나갔지만 이번 탈세 논란으로 대부분 정리된 상태”라고 현재 상황을 밝혔다. 덧붙여 “마지막까지 남아있던 홍보팀 직원마저 1개월 전부터 휴직 중이며, 소속사 책상에는 담배꽁초와 문서들이 놓여져 있어 최근까지 직원들이 일한 흔적을 곳곳에서 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측근은 “소속사는 3년간 업무 정지를 당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매체는 판빙빙의 소속사가 업무 정지 처분을 받을지도 모른다는 내용을 전하면서도 최근 판빙빙과 둘러싼 각종 루머들에 비해 최악은 아닌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지난 5월 중국 CCTV의 토크쇼 진행자 출신 추이용위안이 판빙빙의 탈세 의혹을 제기했다. 판빙빙이 영화 계약서를 이중으로 작성했다는 이유다. 이 같은 의혹에 대해 판빙빙의 소속사는 “추이융위안이 합법적인 권익을 침해했다”고 즉각 반발했지만 추이용위안이 “빙산의 일각”이라고 추가로 폭로를 이어가 파장은 더욱 커졌다. 이후 판빙빙이 지난 7월부터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으며 중국 당국에 체포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어 미국 망명설, 감금설, 사망설 등 루머가 확산되고 있다.

한편, 1996년 중국 드라마 ‘파워풀 우먼’으로 데뷔한 판빙빙은 이듬해 드라마 ‘황제의 딸’의 금쇄 역으로 중화권과 한국에서 이름을 알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iseongnam.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회사주소 :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산성대로 270(중앙동,대명프라자 5층) 발행인겸 편집인 : 윤은숙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도연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이연주 .
관리자이메일
: hannuri79000@naver.com , 전화번호 : 031-742-7900
등록번호 : 경기.아51977. 등록일 : 2018년 10월 08일.
성남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